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본문으로 바로가기

센터소개

KIOM 뉴스

KIOM 뉴스 상세보기
제목 한의학연, 코로나-19 대응 중의약 동향 보고서 발간
분류 보도자료 기사링크
작성자 홍보협력팀 등록일 2020-07-13 조회수 293

한의학연, 코로나-19 대응 중의약 동향 보고서 발간

중국 중의약의 코로나-19 대응 사례 조사로 한의학 신종 감염병 대응 가능성 제시

한국한의학연구원(원장 김종열, KIOM, www.kiom.re.kr, 이하 한의학연)은 신종 감염병 대응 정부정책에 한의학의 적극 도입을 위해 코로나-19 관련 중의약 연구·정책·의료이용 등 동향 조사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발생지로 알려진 중국은 1월 이후 두 달 간 8만 명 이상의 환자가 급증했다. 2000년 대 초 SARS 유행 시 중의 치료의 성공 사례를 확인한 중국은 중·서의 결합 원칙을 기반으로 코로나-19 대응에 자국 전통의학인 중의학을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그 결과, 중국 내 22개 지역 코로나-19 감염자 중 80% 이상의 환자가 중의약 치료를 받았다.

우리나라에서는 코로나-19 관련 국가 방역 시스템에 한의학 활용이 크지 않다. 이에 한의학연 연구팀은 향후 신종 감염병 유행 시 국가 방역시스템에서 한의학의 적극적 활용을 위해 중국의 COVID-19 관련 중의약 동향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는 한의학연이 지난 2월부터 매일 발간한 중국 코로나-19 리포트*를 기반으로 중국 내 코로나-19 대응 현황을 재구성해 작성됐다.

세부내용으로 1장에서는 중국 정부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중의약을 활용한 다양한 사례를 조망했다. 특히 연구 또는 중약 제조 등 허가규제, 건강보험, 국가중의의료대*와 같은 제도·정책적 대응과 임상진료지침 개발 등 연구·학술적 대응 내용을 다뤘다. 또한 이를 기반으로 실제 환자 대상의 중의약 활용 정도 및 건강 개선 정도를 확인했다.
*코로나-19 발생 지역으로 알려진 우한에 중의사들로 구성된국가중의의료대를 다섯 차례 파견하여 감염자를 진료하였다.

2장에서는 코로나-19 대응에 사용된 중의약 예방치료 수단을 확인했다. 주요 내용으로 중국 중앙정부와 각 지방정부가 제정·발표한 지침을 소개했다. 지침은 코로나-19의 단계(예방, 임상관찰, 초기, 중기, 위중기, 회복기)에 따른 중의약 치료 방안을 제시했다. 또한 이들 지침에서 가장 많이 활용된 중약은 마행석감탕, 선백승기탕, 승강산 등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한의학연이 지난 23월에 발간한 중국 코로나-19 리포트’ 42편을 수록했다.

총괄기획자인 한의학연 권오민 글로벌전략부장은 이번 보고서는 코로나-19 대응에 전통의학을 가장 활발히 활용하는 중국의 사례를 종합적으로 분석한 첫 연구 결과라며 본 보고서의 내용을 기반으로 한의학이 향후 신종 감염병에 따른 국가 방역체계에서 적극적으로 활용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본 보고서는 한의학연 한의온라인정책통합서비스 홈페이지(policy.kiom.re.kr) 내 정책자료실에서 누구나 다운로드 할 수 있다.

이번 성과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한국한의학연구원 주요사업으로 수행됐다.

 



이전글 2020 어린이 본초 탐사대 비대면 프로그램 참가자 모집
다음글 '한의학과 함께하는 미래사회’ 시나리오 영상 공모전 개최

비밀번호 확인

비밀번호 확인

확인 닫기

열람하신 페이지의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의견을 남겨주시면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

평가하기

비밀번호 확인

비밀번호 확인

확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