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본문으로 바로가기

KIOM 뉴스

뒤로 앞으로

센터소개

KIOM 뉴스 상세보기
제목 안전성은 그대로! 기존 한약의 적응증 확대위한 임상연구 박차
분류 보도자료 기사링크
작성자 홍보협력팀 등록일 2021-04-28 조회수 73

안전성은 그대로, 기존 한약의 적응증 확대 위한 임상연구 박차

식약처로부터 한약제제 적응증 확대 위한 임상2상 시험계획 승인 받아

반하사심탕, 육미지황탕, 보중익기탕 등 다빈도 한약처방 3건 임상시험 예정

한국한의학연구원(원장 이진용, 이하 한의학연)은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로부터 다빈도 한약제제의 적응증* 확대를 위한 임상시험계획승인받았다고 밝혔다.
적응증: 약제에 의해 치료 효과가 기대되는 병이나 증상

한의학연은 의약품으로 시판되는 한약제제를 다양한 질환치료에 추가 적용하도록 기존 한약제제의 새로운 적응증 발굴 및 확대 연구를 지속적으로 수행해오고 있다.

일환으로 수행된 기존연구 결과를 토대로 4월 초 식약처로부터 반하사심탕, 육미지황탕, 보중익기탕 세 가지 한약제제의 임상2 시험 계획승인받았다.

연구팀은 소화기계 질환에 사용하는 반하사심탕경도인지장애 개선 치료제로, 부종, 배뇨곤란 등 대사성 질환에 쓰이는 육미지황탕기침형 천식 치료제, 식욕부진, 체력저하 등 적응증을 가진 보중익기탕알레르기성 비염치료제로써 실제 환자를 대상으로 유효성을 규명할 예정이다.

연구팀은 세포 및 동물실험 등 기존 연구에서 해당 처방들이 새로 적용하고자 하는 질환 개선에 효능을 갖는다는 사실을 과학적으로 밝힌 바 있다.

임상의학부 고영훈 박사 연구팀은 인지기능을 저하한 실험 쥐에게 반하사심탕 투여하며 수중미로 탈출 실험을 수행한 결과 탈출 시간 및 거리가 짧아진 것을 확인했고, 실험 쥐의 해마 및 대뇌피질 조직에서 신경염증으로 사멸되는 신경세포 수 정상 수준으로 개선됨을 밝혔다.

한약연구부 이미영 박사 연구팀은 천식을 유발한 동물모델에 육미지황탕 투여 후 개선사항을 살펴본 결과 기관지폐포세척액 내 천식매개인자인 염증세포 수가 대조군보다 50% 이상 감소했으며, 폐 조직 내 염증세포 침윤을 감소시켜 천식을 개선한다는 것을 확인했다.

한약연구부 김태수 박사 연구팀은 알레르기성 비염을 유발한 에게 보중익기탕 투여 후 행동변화를 관찰한 결과 재채기 횟수는 62%, 코 긁는 횟수는 45% 개선됐으며 비강 내 염증세포 수도 85% 개선 사실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임상 2상 시험 수행 후 해당 한약제제가 기존 질환은 물론, 새로운 질환 치료제로서도 시판될 수 있도록 후속 연구를 이어갈 예정이다.

한의학연 이진용 원장은 한의학연은 안전성을 입증받은 기존 한약제제가 다양한 질환 치료에도 활용될 수 있도록 적응증 발굴 확대 연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며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 창출을 위해 실현가능한 연구 수행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전글 사진 속 얼굴 특징으로 고혈압 가능성 확인
다음글 한국한의학연구원 인사

비밀번호 확인

비밀번호 확인

확인 닫기

  • 콘텐츠 담당자

    담당부서 : 홍보협력팀   /  담당자 : 정지우   /  연락처 : 042-869-2776
  • 콘텐츠 만족도

    등록하기

비밀번호 확인

비밀번호 확인

확인 닫기